Board

'논문 피인용횟수 상위 1%' 6천여명 중 국내기관 연구자 45명 선정

November 20, 2019

관련 기사 :https://m.yna.co.kr/view/AKR20191119174800017?input=1195m

 

 

(서울=연합뉴스) 신선미 기자 = 올해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상위 1%에 해당하는 연구자 가운데 국내 연구기관 소속 연구자는 4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.

정보분석 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'웹 오브 사이언스'(Web of Science) 데이터를 기반으로 논문 피인용 횟수를 분석, 상위 1%에 해당하는 연구자(HCR·Highly Cited Researchers)로 60여개국 연구기관 소속 6천216명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.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이 고인용 연구자 명단을 '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'로도 부른다.

국내 기관에서 HCR에 선정된 연구자는 중복 선정을 포함해 모두 45명(19위)으로 작년보다 13명 줄었다. 45명 중 4명이 2개 이상의 연구 카테고리에서 선정돼 실제 HCR 수는 41명이다. 한국인이 39명이고 2명은 한국 기관에서 일하는 외국인 연구자다.

6천여 명의 HCR 중 미국 기관 소속 연구자가 2천737명으로 가장 많았고, 중국(본토) 기관 소속이 636명, 영국 기관 소속이 517명으로 나타났다. 작년에는 영국 소속이 2위, 중국 소속이 3위였으나 올해는 중국이 한 계단 올라섰다.

기관별로는 미국 하버드대가 203명으로 작년에 이어 가장 많은 수의 고인용 연구자를 낸 기관이 됐다.

이번 명단에는 올해 노벨상 수상자인 그레그 서멘자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교수(생리의학상), 존 구디너프 미국 텍사스대 교수(화학상), 에스테르 뒤플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(MIT) 교수(경제학상)도 포함됐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Share on Facebook
Share on Twitter
Please reload

Please reload

최근 게시물
Please reload